‘황금빛 내 인생’ 전노민, 천호진 돕나 “방법 찾아보겠습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전노민이 천호진에게 “도와주겠다”고 했다.

18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태수(천호진)는 노양호(김병기) 회장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충격에 빠졌다. 딸을 바꾼 사실을 공개하겠다는 것.

서태수는 최재성(전노민)을 만나 “제가 어떻게 하면 되겠습니까? 공개적으로 기자회견 못 합니다”라며 도와달라고 했다.

이에 최재성은 “우리 딸들이 바뀌었다는 걸 누가 이미 폭로 했네요”라며 기사를 보여줬다. 이에 서태수는 “우리 지안이, 지수, 부회장님. 지안이는 아무 잘못이 없습니다. 지수는 말할 것도 없고요. 회장님 말대로 제가 다 뒤집어 쓰겠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 기사만 내릴 수 있게 할 수 없습니까? 딸 바꾼 것까지 드러나면 지안이 못 삽니다. 부모 잘못으로 그런 수모를 겪고 살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뭘 하면 되겠습니까?”라며 부탁했다.

그러자 최재성은 “아까 말했듯이 회장님이 시키는 대로 안하시게 할 겁니다. 제가 방법을 찾아보겠습니다. 우선 댁에 가서 기다리고 계세요”라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