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나영희, 아버지 해임시킨 전수경에 “제정신이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나영희와 전수경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18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 노명희(나영희)는 이사회에 아버지 노회장(김병기)  해임안을 올린  동생 노진희(전수경)를 찾아갔다. 노진희는 태연하게 언니를 반겼다.

노명희는 “그동안 다 너였구나? 아버지 멀쩡한데 해임? 제정신이야?”라며 분노했다. 노진희는 “아버지는 해임되시면 왜 안 되는데? 이제 내려오실 때도 됐잖아. 연세도 그렇고 건강도, 처신도 그렇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노진희는 “뭐가 어째? 해성 창업주야. 네 아버지야”라며 설득하려 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노진희는 “큰 딸만 아는 아버지였어. 정작 해성을 키우는 게 누군데? 형부? 아니지 정명수지. 얼마나 열심히 였는데 여자 때문에 미쳐 나간 도경이 때문에 정명수 자리를 까 내리게 해?”라며 “자리? 주겠지 형부처럼 허수아비 회장. 도경이가 회장되는 날까지”라며 그동안 쌓였던 것들을 토해냈다.

이에 노명희는 “망상을 행동으로 옮길줄도 알고. 많이 컸다. 진희야. 아버지 며칠 뒷면 퇴원이셔. 못 먹는 감 찔러보는 격이야. 어서 기사 내려”라고 경고했다.

노진희는 “언니가 내려. 그 중에 허위기사 있어? 왜 멀쩡한 기사 내려”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