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강릉 순두부짬뽕 맛집 주인, 안영미에 “여기 왔었잖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 강릉 순두부짬뽕 맛집 주인장이 안영미를 알아봤다.

18일 방송된 ‘밤도깨비’에서는 이른바 ‘송사단’(송은이, 김숙, 안영미, 박지선)이 강릉의 순두부짬뽕 맛집으로 향했다.

‘송사단’은 1등으로 겨우 도착해 순두부찌개 먹방을 시작했다. 이 때 식당 주인이 테이블로 다가와 안영미의 얼굴을 보더니 “여기 왔다 갔네”라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는 태연하게 “맞아요”라고 인정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너 여태 왜 말 안했어. 너 뭐야?”라고 물었고 안영미는 “안 물어보셨잖아요. 안 물어봐서”라고 답했다.

김숙은 “근데 왜 처음 먹는 것처럼 그러는 거야? 이거 완전 연기자네?”라며 당황한 듯 말했다. 안영미는 “왔다고 말하면 분위기를 깰 것 같아서 그랬다”고 이유를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