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가’ 아수라백작 정체는 트로트가수 박주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MBC 음악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 아수라백작의 정체는 트로트가수 박주희였다.

18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마지막 대결은 ‘동방불패’와 ‘아수라백작’이 꾸몄다.

두 사람은 빅마마의 ‘거부’를 선곡해 파워풀한 무대를 꾸몄다. 시작부터 몰아치는 폭풍 가창력으로 관객단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2라운드 진출자는 동방불패였다.

이후 아수라백작은 임정희의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를 선곡해 솔로곡을 불렀다. 연예인 판정단은 모두 “마야”일 거라고 예상했지만 정체는 ‘자기야’를 부른 트로트가수 박주희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