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세뱃돈소녀 정체는 ‘보니하니’ 출신 이수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MBC 음악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의 ‘세뱃돈소녀’의 정체는 ‘보니하니’ 출신 배우 이수민이었다.

18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세뱃돈소녀’와 ‘학가이’가 트러블 메이커의 ‘Trouble Maker’로 가창력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매력적인 음색으로 마치 한 팀인 것처럼 좋은 호흡을 자랑했다. 유영석은 “‘학가이’는 청양고추처럼 톡 쏘는 목소리라면 ‘세뱃돈소녀’는 매일 먹어야 할 것 같은 음색이다”라고 평했다.

김현철은 “‘학가이’가 부르기에 이 노래는 괜찮았지만 ‘세뱃돈소녀’가 부르기에는 낮은 음역대였다”라고 평했다.

대결의 승자는 ‘학가이’였다. 이후 ‘세뱃돈소녀’는 자우림의 ‘일탈’을 선곡해 매혹적인 목소리로 불렀다. ‘세뱃돈소녀’의 정체는 ‘보니하니’ 출신의 배우 이수민이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