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성렬 해설위원 “이상화 선수 3연패 땐 맨발로 스케이트 타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상화(위쪽) 제갈성렬/사진=SBS

이상화(위쪽) 제갈성렬/사진=SBS

이상화 선수가 오늘(18일)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500m 3연패에 도전하는 가운데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의 이색공약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평소 이상화의 도전 정신과 선수로서의 태도를 높이 평가해온 제갈성렬 위원은 올림픽 개막 전에 그의 금메달을 염원하며 “이상화가 올림픽 3연패를 하면 맨발로 스케이트를 타겠다”고 공약했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500m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는 3연패에 도전하며 전 세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갈성렬 위원은 “이상화는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 무대에 오르기 위해 밴쿠버 올림픽에 이어 다시 또 4년 간 힘겨운 훈련을 감내했다. 소치 올림픽 이후 줄곧 무릎 통증에 시달렸는데도 고통을 견뎌내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준 이상화가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과정 자체만으로도 결과에 상관없이 이미 금메달감이다. 스피드 스케이팅 역사상 이상화와 같은 실력과 인성과 업적을 남긴 선수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라고 극찬했다.

제갈성렬 위원과 함께 이른바 ‘배갈콤비(배성재+제갈성렬)’로 유명한 배성재 캐스터도 이상화의 기량이 단계적으로 상승곡선을 타는 흐름에 있기 때문에 이번 올림픽에서도 3연패의 ‘초대형 사고(?)’를 칠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전망했다.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또 일각에서 이상화를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2·일본) 와 비교하고 라이벌 관계를 부각하는 데만 열을 올리는 데 대해 아쉬운 마음도 표했다. 그는 “스포츠의 세계에서 라이벌 관계를 빼놓을 수 없지만, 이상화의 존재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인정하며 응원과 격려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이상화 선수의 3연패와 제갈성렬 위원이 이색 공약을 실천하는 진풍경을 볼 수 있을까. 이상화의 도전은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