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조재현·전소민 등, 설 연휴에도 ‘열혈 모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크로스'

/사진=tvN ‘크로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 팀의 ‘열일모드’ 8종세트가 공개됐다. 고경표, 조재현, 전소민, 진이한, 양진성, 허성태가 시청자들을 만나기 위해 연휴도 반납한 채 구슬땀 흘리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크로스’ 측은 18일 배우 들의 열혈 촬영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크로스’ 팀은 누구보다 열심히 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촬영 전부터 눈 깜짝할 사이 각자 역할에 빠져들어 감정을 잡는가 하면 촬영 후에는 꼼꼼하게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링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남다른 연기 열정을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 고경표-조재현의 열일 케미가 돋보인다. 신용휘 감독과 일대일 대본리딩을 통해 열일하고 있는 두 사람은 극 중 캐릭터의 동선과 감정선 등에 의견을 주고받으며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전소민은 촬영 중은 물론 쉬는 시간에도 항상 얼굴에서 웃음이 떠나지 않는 모습으로 촬영 현장에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진이한, 양진성, 허성태는 ‘촬영장 시선 강탈자’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진이한은 브이를 하고 있고 양진성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귀요미 포스를 발산하고 있는 허성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극 중 인규를 도발하는 광기 어린 미소와 지남(유승목)의 아들 성호를 죽음의 길로 안내하는 등 안방극장을 소름 돋게 했던 ‘美친 악역’ 형범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는 장난꾸러기 모습이다.

‘크로스’ 제작진은 “고경표, 조재현, 전소민, 진이한, 양진성, 허성태는 휴일까지 이어지는 스케줄에도 항상 밝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에게 활력을 불어주고 있다”며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흥하는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더 스펙터클한 스토리로 가득해질 ‘크로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크로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