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굳은 얼굴의 이승기, 장검 들고 고민 ‘무슨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화유기'

/사진=tvN ‘화유기’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흥균) 이승기가 굳은 얼굴을 한 채 장검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방송될 ‘화유기’ 16회에서 손오공(이승기)은 자신의 아지트에서 장검을 들고 고민에 빠진다.

지난 15회 분에서 손오공은 삼장 진선미와 영혼을 바꿔 나타났던 아사녀(이세영)에게 속임수 키스를 해 잠재운 후 석관에 갇혔던 삼장 진선미를 구해내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하지만 정체를 알 수 없는 장검을 진지한 표정으로 살피는 손오공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두 사람에게 또다시 슬픈 운명이 시작되는 것인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더욱이 손오공은 몽환적인 분위기 속에서 비장한 표정을 한 채 들고 있는 검을 이리저리 살펴보는 등 심상찮은 기색을 내비치고 있는 상황.

손오공이 들고 있는 장검은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인지, 둘 중 한명은 죽게 된다는, ‘금강고 커플’에게 드리워진 ‘사령’의 운명이 결국 도래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화유기’ 16회는 오늘(1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