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폭행논란’ 김기덕 감독, “억울하지만 판결에 승복·반성…연출 태도 바꿨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기덕,감독,안성기60주년특별전

/사진=이승현 기자

김기덕 감독이 여배우 폭행 논란에 대해 “억울하지만 법원의 판결에 승복하며 많이 반성했다”고 밝혔다.

김기덕 감독은 1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영화와 관련된 자리였지만 여배우 폭행 논란 질문은 피할 수 없었다.

앞서 김 감독은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 촬영 중 여배우의 뺨을 때리고 사전 협의 없이 남자 배우의 신체 부위를 만지게 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법원은 최근 폭행 혐의만 인정해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김 감독은 “나에 대한 논란이 있는데도 초대해준 영화제 위원장에게 감사하다. 4년 전 일어난 유감스러운 사건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설명하고 답했다. 판결에 전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지만,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가 폭력적이라도 내 삶은 그렇지 않다”며 “영화와 비교해 내 인격을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김 감독은 “많은 스태프들이 보는 가운데 연기 지도 리허설을 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다. 당시 그런 상황에 대한 반대 의견은 없었다. 배우와 해석이 달라 일어난 일로 생각된다”며 “법원 판결이 나왔는데 억울하지만 승복한다. 많이 반성했고 시스템과 연출 태도도 바꿨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4년 전 일이 이렇게 고소 사건으로 이어진 것은 나로서도 유감스럽다”며 “이번 일이 영화계 전반과 연계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 개인적 사건으로 이해하며 반성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다양한 연령과 직업군의 사람들이 퇴역한 군함을 타고 여행하던 중 미지의 공간에 다다르자 탑승객들은 생존을 위해 여러 가지 비극적 사건들을 일으키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근석, 안성기, 이성재, 류승범, 후지이 미나 등 한국과 일본 배우들이 출연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