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우연, ‘착한마녀전’서 직진 연하남으로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사진=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안우연이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으로 2018 활약을 예고했다.

안우연은 오는 3월3일 첫 방송될 ‘착한마녀전’에서 항공사 CEO의 막내 아들 오태양 역을 맡았다. 예측불가 사고뭉치 캐릭터로 변신할 예정. 더불어 이다해, 류수영과의 미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해 ‘직진 연하남’의 매력을 예고했다.

동시에 안우연이 남주인공으로 활약한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와 ‘오목소녀’ 역시 곧 공개될 예정이라 그의 ‘열일행보’에 관심을 모은다.

안우연은 드라마 ‘풍선껌’으로 데뷔했다. 이후 ‘아이가 다섯’에서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린 그는 ‘질투의 화신’ ‘힘쎈여자 도봉순’ ‘써클’ ‘청춘시대2’ 등에 출연하며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였다.

안우연이 출연하는 ‘착한마녀전’은 오는 3월3일 오후 8시55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