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악플러에 일침 “페미가 언제부터 사이비종교였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배우 겸 BJ로 활동하고 있는 강은비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강은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돈 때문에 베드신 찍었다고요? 촬영장에서 하기 싫은 애교 부리면서 꽃이 되려고 했다고요?”라는 글과 함께 한 누리꾼의 댓글을 캡처해 함께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여성으로서 연예인은 너무 힘들잖아요. 하기 싫은 애교를 부리라하며 촬영장에 있는 꽃은 여자 배우로 항상 활력소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스캔들 하나만 터져도 여자가 타격감이 크고 베드신이라도 찍는 날엔 영화보다 ’베드신‘ ’가슴‘ 이런 것들이 연관 검색어에 도배되죠’라는 한 누리꾼의 글이 담겼다.

강은비는 “여자를 위하는 게 페미? 연기자 13년 한 저보다 연예계 세계를 너무 잘 아셔서 소설을 쓰시는 군요. 700개가 넘는 메시지 받았어요. 페미가 언제부터 사이비 종교였나요? 책 팔려고 하는 건가?”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