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윤아, 이효리 음악 선곡에 ‘눈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JTBC ‘효리네 민박2’의 직원 윤아가 이효리의 선곡에 눈물을 보였다.

18일 방송될 ‘효리네 민박2’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윤아가 휴식시간을 갖고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민박집 운영 2일차, 손님들이 모두 외출한 후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윤아는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으로 빠르게 청소를 마치고 잠시 휴식시간을 가졌다. 다이닝룸에서 부부와 윤아는 함께 음악을 듣다가 자연스레 음악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작사 경험이 있는지 물어보는 이효리에게 윤아는 쑥스러워하며 자신이 직접 가사를 쓴 솔로곡 ‘바람이 불면’을 소개했다. 윤아의 솔로곡을 감상하던 이효리는 예쁜 목소리라며 칭찬했고 이어 윤아가 쓴 가사에도 공감하며 경험담도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효리는 윤아에게 어울릴 것 같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선곡해 들려주었다. 가만히 노래 가사에 집중하던 윤아는 어느새 눈물을 보였고 부부는 윤아가 잠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해주었다는 후문이다.

윤아의 눈물샘을 자극한 이효리의 선곡은 오늘(18일) 오후 9시 ‘효리네 민박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