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개와 고양이의 남다른 우정 “행동까지 닮아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SBS ‘TV 동물농장’ 남다른 우정의 개와 고양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동물농장’에서는 개 ‘베니’와 고양이 ‘투투’가 한 시도 떨어지지 않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주인 강재홍 씨는 “저희 건물 앞에 나무로 마당을 짜놨는데 그 안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며 “베니가 투투를 찾아내면서 가족이 됐다”고 사연을 공개했다.

투투는 쉴 때도 꼭 베니 품에 안겨있었다. 강재홍 씨는 “둘이 있으면 계속 투투만 쳐다보고 있다. 항상 같이 있으려고 하고 저희도 신기하다”고 말했다.

특히 옆집 강아지가 놀러와 투투가 겁을 먹자 베니는 투투를 핥으며 안심시켜줬다.

수의사는 “개와 고양이라 할 지라도 어린나이에 만나면 자연스레 서로의 언어를 배우며 평생 친구다 된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