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허성태 본격 추적 시작 “끝까지 쫓는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크로스'

/사진=tvN ‘크로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 고경표가 본격적으로 허성태를 쫓기 시작했다.

‘크로스’ 측은 18일 인규(고경표)가 형범(허성태)의 뒤를 쫓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인규는 형범의 행방이 묘연한데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레이더망에 그를 담으며 형범의 발자취를 쫓고 있는 것.

특히 형범을 쫓는 인규의 눈빛에서 ‘그를 꼭 잡고 말겠다’는 굳은 의지가 엿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형범의 탈옥과 함께 다시 시작된 인규의 복수 여정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의문의 영상을 확인하는 듯한 인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CCTV 속 누군가를 짠하게 바라보다가 돌연 눈살을 찌푸리고 탄식하는 인규의 모습인 것. 특히 누군가를 바라보는 인규의 시선에 분노가 가득해 그가 확인하고 있는 영상이 무엇인지 관심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상처투성이가 된 인규의 얼굴이 시선을 강탈한다. 누군가에게 무자비 폭행을 당한 듯 상처로 가득한 그의 얼굴에 숨겨진 사연이 존재한다고 해 이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와 함께 인규가 형범을 향한 추적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될지 이들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크로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을 통해 형범을 향한 인규의 복수 여정이 새롭게 풀릴 예정인 동시에 본격적인 추적극이 펼쳐질 예정”이라면서 “형범의 탈옥 이후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과 함께 더욱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니 앞으로도 ‘크로스’에 대한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크로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