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최정원X김지훈, 샌프란시스코 ‘게 먹방’…’침샘 자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 사진제공=KBS

KBS2 ‘배틀트립’에 출연한 최정원, 김지훈이 신들린 샌프란시스코 게 먹방으로 설 명절 가족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오늘(17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중계로 2시간 늦은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최정원, 김지훈과 걸스데이 유라, 민아가 ‘미 서부 투어’를 주제로 캘리포니아로 떠난다.

최정원-김지훈은 캘리포니아 북부 여행을 설계하며 ‘북 캘리 꼬꼬 투어’란 투어명으로 샌프란시스코로 향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이 샌프란시스코 해안에 위치한 ‘피셔맨스 워프’에서 논스톱 게 먹방을 펼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에는 살이 꽉 찬 게를 들고 있는 최정원과 김지훈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지훈은 살이 오동통한 게 다리를 자랑하듯 카메라에 보여주고 있다. 최정원 역시 게 다리를 물어 뜯으며 그 맛에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다.

최정원, 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의 바다를 느끼기 위해 ‘피셔맨스 워프’를 찾았다. ‘피셔맨스 워프’는 샌프란시스코 해안가에 위치한 관광 명소. 부둣가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바다사자들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높은 가성비를 자랑하는 수산시장과 레스토랑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샌프란시스코 여행에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두 사람은 눈 앞에 바로 보이는 바다에서 올라오는 싱싱한 제철 해산물을 보자마자 환희의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김지훈은 “이거 너무 많이 먹어 게거품 무는 거 아니야?”라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