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나르샤 남편 황태경, 장모님 사진작가로 변신 ‘감동’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백년손님' / 사진=SBS

‘백년손님’ / 사진=SBS

오늘(17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 남편 황태경이 고3 장모님을 위해 셀프 졸업 사진 촬영에 나서며 교복까지 선물해 남부럽지 않은 만점 사위의 모습을 보여준다.

‘방황커플’로 장모님과 어색하면서도 다정한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사위 황태경이 이번에는 고3 장모님의 졸업 사진을 위해 셀프 졸업 사진 촬영을 계획했다.

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장모님으로부터 “졸업사진이 없어 아쉽다”는 이야기를 들은 황태경이 “직접 사진을 찍어드리겠다. 친구 분들까지 함께 찍어드리겠다”고 자청한 것이다. 앞서 아내인 나르샤와의 웨딩 사진 또한 황태경이 직접 컨셉부터 구도까지 잡아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그의 졸업 사진 촬영은 기대를 모았다.

졸업 사진 촬영 당일, 장모님의 단짝인 두 명의 친구가 함께 했다. 장모님과 친구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황태경은 사진기와 함께 큰 가방을 들고 등장했다. 그가 가방에서 꺼낸 건 다름 아닌 예쁜 교복. 평생 교복은 입어보지 못했다는 어머니들을 위해 준비한 황태경의 세심한 배려였다.

특히 장모님과 친구들의 사이즈까지 완벽하게 맞춰 준비한 황태경은 단숨에 어머니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러블리한 사위로 등극했다. 사위의 카메라 앞에서 교복을 입고 완벽한 여고생 모습이 된 장모님과 친구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 본 MC 김원희는 “황서방이 너무 기특하다. 어떻게 저런 생각을 했냐”며 극찬했고 아내 나르샤 또한 “엄마의 졸업 앨범이 없다는 건 알았지만, 어떻게 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은 못했다. 정말 칭찬하고 싶다”며 뿌듯해했다.

고3 장모님과 친구들의 졸업사진을 위해 직접 교복을 준비하며 셀프 촬영에 나선 칭찬 유발자 황서방의 모습은 이날 오후 5시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