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추신수 가족, 대저택에서 즐기는 ‘패밀리데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방인' / 사진제공=JTBC

‘이방인’ / 사진제공=JTBC

추신수 가족의 화려한 패밀리데이가 펼쳐진다.

오늘(17일) 방송되는 JTBC ‘이방인’에서 추신수 가족의 즐거운 하루가 공개된다.

추신수 가족은 1200평 대저택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는 물론, 가족 전용 극장에서 서바이벌게임, 보드게임을 하는 등 즐거운 휴가를 보냈다. 특히 평소 ‘큰아들’이라고 불릴 정도로 장난꾸러기인 추신수는 서바이벌 게임 도중 10살 아들 건우에게도 양보 없는 승부욕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추신수 가족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특제 ‘자이언트 월남쌈’으로 누가 많이 먹을 수 있는지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둘째 아들 건우는 ‘먹방’ 대표 추신수와 첫째 무빈을 상대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세 남자의 치열한 접전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됐다.

막내딸 소희는 ‘소희네 살롱’을 열어 가족들의 일일 뷰티전문가로 변신했다. 살롱 손님으로 등장한 추신수가 ‘진상 손님’으로 변신해 딸 소희와 다툼이 발생하는 등 좌충우돌 에피소드가 그려져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추신수 가족의 떠들썩한 하루는 이날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이방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