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있나요?’ 김준현, “여섯 끼? 그건 점심일 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자리 있나요?'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자리 있나요?’ 방송화면 캡처

tvN 설 파일럿 예능 ‘자리있나요?’에서 김준현이 “여섯 끼는 내게 하나의 점심이다”라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자리있나요?’에서 김준현은 점심에 대한 남다른 정의를 내렸다.

김준현, 딘딘과 여행을 함께 하게 된 커플의 여자친구는 김준현에게 “하루에 몇 끼를 먹냐”고 물어봤고, 김준현은 “두 끼 밖에 안 먹습니다”라고 점잖은 태도로 답했다.

그러자 딘딘이 “무슨 두 끼냐”며 “오늘 촬영 시작하고 여섯 끼를 먹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준현은 “그게 점심이야. 하나야. 달라고나 하지마 이 바보같은 놈아”라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