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박건형, 접견만 왔다 간 김수로에 당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JTBC ‘착하게 살자’에서 박건형이 접견만 왔다 간 김수로에 살짝 당황했지만 아닌 척 했다.

16일 방송된 ‘착하게 살자’에서는 박건형이 접견만 하고 영치금을 주고 가지 않는 김수로에게 살짝 놀랐다.

이날 김보성은 접견을 왔던 아내로부터 영치금 5만원을 받았다. 박건형은 김수로와 만났을 때 “10원도 없다”고 말했고, 김수로는 “없는 게 낫다”고 답했다. 박건형은 김수로가 그렇게 말해도 내심 기대하고 있었으나 정말 김수로가 그대로 훌쩍 떠나버렸다는 것을 알고 허망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