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골든슬럼버’, 150시간 넘게 뛰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골든슬럼버' 포스터/사진제공=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골든슬럼버’ 포스터/사진제공=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골든슬럼버’의 강동원이 촬영 기간 동안 150시간 이상 달린 사연이 공개됐다.

‘골든슬럼버’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강동원이 촬영 중 150시간 이상 쉴 새 없이 달렸던 후일담을 밝혔다.

‘골든슬럼버’ 제작진은 “영화가 도주극인만큼 50회차가 넘는 강동원의 촬영 분량 동안 강동원이 하루 평균 서너 시간 이상 달렸다. 그 이상 뛴 날도 있기 때문에 150시간을 훌쩍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에서 강동원은 건우 역할을 맡았다. 강동원은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 가장 많이 뛰었다. 여러 사람에게 쫓기면서 엄청나게 뛰었다.촬영 처음부터 촬영 끝까지 뛴 기억이 생생하다. 광화문, 신촌을 비롯해 심지어 홍제천 하수구에서도 달렸다. 하수구에서 뛸 때는 악취는 물론 오수가 튀고 죽은 쥐가 떠내려 오기도 해 힘들기도 했다”며 촬영 당시의 일을 웃으며 회고했다.

‘골든슬럼버’는 강동원의 활약상에 힘입어 개봉과 동시에 쟁쟁한 화제작들을 제치고 동시기 개봉한 한국 영화 1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지난 14일 개봉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