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아육대’의 응원돌…위키미키 경기에도 난리법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그룹 아스트로가 MBC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 자신의 멤버들과 같은 소속사인 그룹 위키미키를 열렬하게 응원해 눈길을 강렬하게 사로잡았다.

16일 방송된 ‘아육대’에서는 아스트로가 ‘아육대의 응원돌’이라고 불리기 충분할 정도로 열성적으로 응원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스트로는 자신의 멤버들이 출전을 하지 않을 때도 열심히 응원했다. 위키미키가 라붐과 여성 볼링 경기에서 각축을 벌일 때는 마치 자신들의 경기인 것처럼 응원단에 앉아 응원을 보냈다.

아스트로의 차은우와 라키가 엑소의 찬열, 트랙스의 제이와 남자 볼링 부문에서 맞붙었을 때는 “아이 라이크 스트라이크”라며 재치있는 응원 구호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 훈훈한 분위기에 경쟁팀인 엑소의 찬열도 응원가를 따라 부를 정도였다.

아스트로는 볼링에서는 아쉽게 졌지만 에어로빅과 400m 계주, 두 개 부문에서 금메달을 따는 기염을 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