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X트랙스, ‘아육대’ 최초 볼링 종목 첫 금메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엑소와 트랙스 팀이 MBC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 볼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볼링 남자 부문에서 금메달을 받았다.

16일 방송된 ‘아육대’에서 엑소와 트랙스 팀은 아스트로 팀과 볼링 남자 부문 결승전에서 맞붙은 후 승리를 거머쥐었다.

엑소에서는 찬열이, 트랙스에서는 제이가 출전했으며 아스트로에서는 차은우와 라키가 나왔다. 볼링은 ‘아육대’에서 올해 최초로 신설된 종목이다.

엑소와 트랙스 팀은 아스트로 팀과 끝까지 각축을 벌였다. 경기에 나가지 않은 아스트로 멤버들은 차은우와 라키를 열렬히 응원했고, 찬열은 이 뜨거운 분위기에 동참하며 경기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금메달을 건 찬열은 “‘아육대’에서 첫 금메달을 받아 뿌듯한 하루가 될 것 같다”며 “오늘 ‘아육대’에 나온 모든 아이돌들 고생했고, 팬 여러분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