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임태경, 오늘(16일) 밤 출소…사연 밝혀질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미스티' / 사진제공=글앤그림

‘미스티’ / 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의 임태경이 세상 밖으로 나온다.

‘미스티’ 제작진이 출소하는 하명우(임태경)의 사진을 16일 공개하며 그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도 높였다.

명우는 지난 2회에서 변론을 맡은 외국인 노동자 캄의 면회를 마치고 나오던 강태욱(지진희)과 부딪히며 처음 등장했다. 조용히 감방 안으로 들어온 그가 말없이 펼친 노트에는 고혜란(김남주)과 관련된 기사 스크랩이 잔뜩 붙어있어 의문을 자아냈다. 또한 한 교도관은 “이번엔 나갈 거 같습니까?”라는 물음에 “모르지. 이번엔 또 무슨 사고를 쳐서 눌러앉을지”라고 답해 그가 자발적으로 감옥에 머무르고 있음을 암시했다.

무엇보다 청와대 대변인 후보자로서 검증 기간을 거치고 있는 혜란은 옛 연인 케빈 리(고준)의 도발에 머리가 아파오는 순간, “넌 되고 싶은 게 있잖아. 그 길로만 가. 뒤돌아보지 말고. 어서 가, 혜란아”라고 말하는 한 소년을 떠올렸고 이어 명우는 울면서 뛰어가는 소녀의 뒷모습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두 사람 사이에 어떠한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불어넣었다.

‘미스티’는 16일 오후 11시에 제5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