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더 험난해진 백종원의 ‘골목상권’ 살리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의 골목상권 살리기가 더 험난해진다.

16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충무로 필스트리트에 찾아가 좌충우돌한다.

 

 

최근 충무로 필스트리트를 둘러보던 백종원의 한숨 섞인 목소리는 괜히 한 말이 아니었다. “점심 장사 30분이 곧 하루 매출”이라는 골목 사장님들은 생각보다 고집도 셌다.

백종원은 직접 가게를 방문해 문제점을 찾아내기에 나섰는데, 이 중 떡볶이집은 극악의 회전율로 백종원을 답답하게 했다. 결국 백종원은 구구단 세정과 함께 떡볶이 시식에 나섰다. ‘닮은꼴 부녀’의 기습 먹방에 사장님은 잔뜩 긴장했고, 이어지는 백종원의 백발백중 문제점 진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또한, 역할분배가 제대로 되지 않아 음식 맛이 일정치 않았던 스테이크집도 백종원이 직접 방문해 음식을 맛보며 문제점을 진단해주었다.

반면 이번에도 백종원의 진단에 발끈한 식당도 있었다. 지나치게 많은 양의 멸치로 육수를 낸다고 지적받은 멸치국수집 사장은 “백종원이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멸치는 짧게 우려야 맛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백종원은 멸치육수를 우리고 남은 멸치를 직접 상황실로 가지고 올라와 MC들과 함께 시식했는데 멸치를 맛본 세 사람은 육수를 내고도 진하게 남아있는 멸치 맛에 깜짝 놀랐고, 백종원은 “이건 멸치에 대한 모독”이라며 사장의 요리법에 일침을 가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16일 오후 11시 2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