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대관식, 짜릿한 ‘금빛 세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성빈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윤성빈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윤성빈이 배성재 캐스터의 예상대로 대관식에 성공했다.

윤성빈은 16일 열린 스켈레톤 3차 레이스에서 50.18초, 4차 레이스 50.02초의 트랙 레코드를 기록하며 최종 기록 3분 20초 55로 2위와 1.63초차로 금메달을 따냈다.

이날 경기는 SBS의 단독 현장 생중계로 이뤄졌다. 배성재 캐스터는 이미 일찍부터 이번 평창 올림픽 스켈레톤 대회가 ‘윤성빈의 대관식’이 될 것이라 호언장담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배성재의 예언대로 윤성빈은 압도적인 기량 차이를 보이며 금메달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