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정원’, “정형돈은 침팬지, 성시경은 고슴도치 스타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비밀의 정원' / 사진제공=tvN

‘비밀의 정원’ / 사진제공=tvN

tvN 설 파일럿 예능 ‘비밀의 정원’에서 나도 몰랐던 나에 대한 은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16일 방송되는 ‘비밀의 정원’에서는 MC를 맡은 정형돈, 성시경, 장윤주와 연예인 게스트들이 출연, 전문가들과 함께 ‘나’의 성격과 심리에 대한 심도 있는 토크를 벌이며 마음 속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정형돈, 성시경, 장윤주는 심리 테스트를 받은 후 범죄 심리 전문가 이수정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 양재웅 전문의로부터 깜짝 놀랄 결과를 전해 듣는다. 정형돈은 역동적이면서도 우울함이 공존하는 침팬지 스타일, 성시경은 자존심 상하는 이야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고슴도치 스타일, 장윤주는 낯선 환경에 잘 적응하는 돌고래 스타일로 비유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직업 특성상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는 연예인들의 진짜 속마음을 알아보고, 마음 속 깊이 내재된 걱정을 떨쳐버릴 전문가들의 시원한 진단도 이어진다. 이수정 교수와 양재웅 전문의는 정반대의 성향을 지닌 두 게스트의 일상을 꼼꼼하게 살펴보면서 본인도 인지하지 못했던 심리 상태를 정확하게 짚어준다. 또한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상처와 고민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해결 방안을 모색, 다양한 걱정에 사로잡혀 잠 못 이루는 시청자들에게 유익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비밀의 정원’은 국내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한국임상심리협회 교수들로부터 직접 자문을 받아 연예인들의 성격 및 심리 분석을 전문적으로 실시해 이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프로그램이다. 16일 오후 11시 10분에 1회가, 오는 24일 밤 12시에 2회가 각각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