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서민정 가족, 파스타 전쟁…”지옥에서 온 파스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방인' / 사진제공=JTBC

‘이방인’ / 사진제공=JTBC

서민정 남편의 안상훈이 다시 한 번 ‘파스타 장인’에 도전한다.

오는 17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에서는 서민정 남편 안상훈이 수제 파스타 만들기에 도전한다.

안상훈은 과거 파스타 기계 사용법에 익숙하지 않아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기계를 가져오는 정성을 보였던 안상훈은 수차례 연습 끝에 ‘파스타 장인’이 된 듯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높였다.

안상훈은 “이번엔 꼭 민정이와 예진이를 만족시킬 파스타를 만들겠다”며 ‘비장의 재료’를 준비해 특별한 파스타의 탄생을 예고했다. 그러나 자신만만하게 만든 파스타는 ‘지옥에서 온 듯 음산한 비주얼’을 뽐내 서민정을 경악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다시 시작된 ‘택배 요정’ 안상훈의 택배 사랑 에피소드 등이 공개되는 ‘뉴욕 시트콤 패밀리’ 서민정 가족의 하루는 ‘이방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