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채연, ‘정글의 법칙’서 눈물…가족 못 만나는 아이돌의 고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SBS

/ 사진제공=SBS

그룹 다이아의 멤버 정채연이 SBS ‘정글의 법칙’에서 눈물을 흘렸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정채연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사진을 16일 공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정채연은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 생존 중 김승수와 함께 이른 아침 낚시를 하기 위해 나섰다.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던 중 김승수는 정채연에게 “가수 하겠다고 했을 때 부모님이 반대하지는 않았어?”라고 물었다.

정채연은 부모님이 묵묵히 지켜봐 주셨다고 대답하고는 이어서 부모님이 한 얘기 중 “딸이 TV에 많이 나와서 좋긴 한데, TV로 말고 실제로는 언제 보냐”는 말이 가장 슬펐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렇게 정채연은 바쁜 일정 탓에 가족을 잘 만나지 못하는 아이돌의 고충을 털어놨고, 진솔한 정채연의 속마음을 들은 김승수는 정채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정채연의 진솔한 속마음은 16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 편을 통해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