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종옥, 베테랑 경찰로 변신… 원조 걸크러시가 온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사진=tvN ‘라이브’

tvN ‘라이브’ 배종옥표 카리스마 경찰이 온다.

오는 3월 10일 첫 방송을 앞둔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는 우리가 몰랐던 경찰들의 애환과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노희경 작가-김규태 감독의 탄탄한 제작진 조합은 물론,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 등 배우들의 풍성한 연기 앙상블까지 예고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라이브’는 경찰들의 다채로운 면모와 삶을 그리는 드라마다. 오기로 똘똘 뭉친 독종 경찰 정유미, 먹고 살기 위해 경찰이 된 이광수, 사명감 하나는 전국 최고인 본투비 경찰 배성우까지. ‘라이브’ 제작진은 차례로 캐릭터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라이브’ 배종옥의 캐릭터 티저와 촬영 스틸컷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짧은 영상, 몇 장의 사진만으로도 배종옥의 깊이 있는 내공과 명불허전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라이브’에서 배종옥이 맡은 역할은 묻었던 열정을 꺼내든 베테랑 경찰이다. 배종옥은 극중 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수사팀 경감이자 오양촌(배성우)의 아내 ‘안장미’를 연기한다. 안장미는 한 때는 촉망 받던 경찰이었으나, 가족들 돌보느라 몸도 마음도 지쳐버린 인물. 다시 한번 재기를 꿈꾸며 자신을 옥죄었던 모든 것을 떨쳐버리게 된다.

캐릭터 티저 영상에서 배종옥은 화면을 뚫고 나올듯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한 치 망설임도 없이 범인의 팔을 꺾는 모습, 당차게 걸어나가는 배종옥의 모습이 돋보였다. 무엇보다 “열정은 너희한테만 있는 게 아니야”라고, 가슴 속 묻어둔 열정을 꺼내는 대사는 극중 안장미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배종옥은 ‘원조 걸크러시’로 불리며, 당당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오랜만에 노희경 작가와 손을 잡은 배종옥이 표현할 경찰의 삶은 무엇일지, 안장미를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라이브’에 귀추가 주목된다.

‘라이브(Live)’는 ‘화유기’ 후속으로 오는 3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