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얽히고 설킨 관계의 실마리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티저 영상

사진=KBS2 ‘인형의 집’ 티저 영상

KBS2 ‘인형의 집’ 최명길-박하나-왕빛나-한상진-이은형의 얽히고 설킨 관계의 실마리가 드러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오는 26일 방송될 예정인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이정대)는 지난 13일 네이버 TV와 KBS2 홈페이지를 통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의 애끓은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박하나)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왕빛나)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 금영숙은 딸 홍세연과 함께 온화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은경혜의 목욕을 도와주는 재벌가 집사의 모습으로 등장해 은밀한 이중생활을 펼쳐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금영숙은 “죽을 때까지 아무 것도 모르는 순한 어린 애로 살아”라는 강렬한 대사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어 과연 그녀의 비밀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서 홍세연은 “우리 엄마 생각하면 내가 겪는 거 아무 것도 아니야”라며 명품관에서 물벼락을 맞는 등 어떤 서러운 일을 당해도 고생하는 엄마를 생각하며 당차게 이겨나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내 홍세연은 사랑스럽던 모습은 온데 간데 없이 환자복을 입은 채 분노에 찬 눈빛을 뿜어내고 있어 그녀가 무슨 일을 겪은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은경혜는 ‘천상천하 유아독존’ 성격답게 오만한 태도로 “돈이 필요하면 차라리 구걸을 해”란 말을 하며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은경혜는 홍세연에게 어마어마한 갑질을 부리는 모습으로 두 여자의 불꽃 튀는 악연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은경혜의 남편 장명환(한상진)은 “일반적인 사람들은 당신 같은 사람 무서워 해”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 이재준(이은형)은 홍세연과 묘한 스킨십을 하다가도 홍세연과 금영숙의 관계에 의심을 품는 모습으로 과연 그는 홍세연과 무슨 관계일지 관심을 더한다.

이처럼 배우들의 불꽃 연기와 강렬하고 미스터리한 대사가 보는 이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드는 가운데 ‘인형의 집’ 관계자는 “공개된 두번째 티저에는 다섯 인물의 엇갈린 운명적 관계의 실마리가 담겼다”고 밝혔다.

‘인형의 집’은‘내 남자의 비밀’의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7시 50분에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