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X지진희, 시청자 마음 흔든 ‘어른 멜로’ 명대사 3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가 김남주, 지진희 부부의 애틋한 포옹을 공개했다.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 5년 전부터 각방을 쓰기 시작한 쇼윈도 부부지만, 서로에게 자신도 모르는 사랑의 감정이 남아있어 보는 이들을 더욱 애태우는 고혜란(김남주)과 강태욱(지진희). 두 사람의 포옹 스틸이 공개돼 오는 16일 방송에 설렘이 커져가는 가운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 혜란과 태욱의 어른 멜로 대사를 꼽아봤다.

◆ “이 사람 잘못 아니에요”

태욱이 쓴 이혼 서류를 보고 당장 갈라서라는 시어머니(김보연) 앞에 무릎을 꿇은 혜란. 7년 전 아이를 지웠다고 고백한 그녀는 “다시 그 날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절대로 그런 선택하지 않았을 거예요”라며 눈물로 후회했다. 이에 지금껏 몰랐던 혜란의 진심을 알게 된 태욱은 이혼서류를 찢었고 “이 사람 잘못 아니에요. 내가 모자라서, 내가 못나고 좁아서 그런 거예요”라며 다시 한 번 아내의 편에 섰다. “거기까지 가보지 않으면 결정할 수가 없을 거 같아서” 이혼 서류를 썼지만, 스스로 찢어버리며 혜란의 곁을 선택한 태욱의 깊은 사랑이 느껴진 대목이었다.

◆ “사실은 그 날, 내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거?”

7년 전, 앵커 오디션을 보기 위해 아이를 지웠다는 혜란에게 “그때 널 기다리는 게 아니었어”라며 차갑게 돌아선 태욱. 과거 혜란을 처음 본 날 저녁을 제안하며 그녀를 오래도록 기다렸고, 그 기다림이 연애의 시작이 됐기 때문. 하지만 지난 3회분에서 혜란은 자신의 변호인으로 나타난 태욱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근데 당신 그거 알아? 사실은 그 날, 내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거?”라며 과거 태욱보다 먼저 약속 장소에 나타났던 과거를 회상했다. 관심 없는 척했지만, 태욱의 제안에 설렌 혜란의 모습이 현재와 대비되며 애틋함을 자아낸 순간이었다.

◆ “너는 나를 보고 있긴 한 거야?”

태욱이 맡은 외국인 노동자 캄 사건을 뉴스로 다룬 혜란. 덕분에 주목받지 못했던 캄 사건은 화두로 떠올랐지만, 태욱은 혜란을 찾아가 상의도 없었던 점을 따졌다. 반대로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태욱에게 섭섭해진 혜란은 “너, 나를 이해하려고는 해봤니?”라며 서운함을 토로했고, 태욱은 이에 맞서 “너는? 너는 나를 보고 있긴 한 거야?”라고 감정을 토해냈다. 자신을 이해하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는 듯한 남편이 속상한 혜란, 아내와 케빈 리의 묘한 분위기에 괴로운 태욱. 진심을 말하지 못한 채 어긋나기만 하는 두 사람은 안타까움과 애틋함을 자아냈다.

‘미스티’는 오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