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이다해 “1인 2역 첫 도전… 의미 있는 작품 될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착한마녀전'

사진=SBS ‘착한마녀전’

배우 이다해가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극본 윤영미, 연출 오세강)으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이다해는 오는 3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착한마녀전’에서 극과 극의 성격을 지닌 쌍둥이 자매 차선희, 차도희 역으로 배우로서 첫 1인 2역에 도전한다. 극중 김포의 선인(善人)으로 통하는 착하고 사랑스러운 주부 차선희 역과 얼음보다 차갑고 냉소적인 마녀 스튜어디스 차도희 역을 동시에 연기할 이다해는 온도차가 극명한 캐릭터들을 그 특색에 맞게 소화하며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만 봐도 이다해가 맡은 두 캐릭터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는 모습이다. 교복 차림에 동그란 안경, 선하고 앳된 미소를 띤 선희와 머리부터 발끝까지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중무장한 도희는 똑 닮은 듯 전혀 다른 표정과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다해의 다채로운 매력이 십분 발휘될 ‘착한마녀전’ 첫 촬영은 지난달 7일 부천시에 위치한 부천대학교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이날 촬영 장면은 쌍둥이 자매의 서로 다른 미래를 결정지은 운명의 순간. 철저한 캐릭터 분석 끝에 카메라 앞에 선 이다해는 늘 동생이 먼저인 착한 언니 선희와 원하는 바가 분명한 돌직구 동생 도희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마치 두 사람이 존재하듯 치열한 갈등 장면을 완벽하게 완성시켰다.

이다해는 “흥미로운 타이틀과 편하게 읽힌 대본 그리고 ‘선희’와 ‘도희’ 개성 강한 두 인물이 가진 에너지까지, 모든 요소가 신선하게 다가와 처음 작품을 접한 순간부터 확신을 주었다.”라고 합류를 결심한 이유를 밝히며 “오랜만에 국내 드라마 컴백인데 1인 2역에 처음 도전하게 되어 더욱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착한마녀전’을 통해 보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벌써부터 설레고 기대되는 마음이 크다. 쉽지 않은 역할이지만 그 어느 때보다 즐겁게 연기하고 있는 만큼 이번 작품과 캐릭터로서 많은 공감과 재미를 드릴 수 있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덧붙였다.

‘착한마녀전’ 제작진은 “밝고 사랑스러운 선희와 도도하고 카리스마 있는 도희, 두 역할 모두 배우 이다해에게 맞춤 옷처럼 들어맞는 캐릭터들이다.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을 입었기에 어느 때보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과 지지를 받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