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신현준, 첫 집서 한 끼 성공 ‘환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배우 신현준이 초인종을 누른 첫 집에서 한 끼에 성공했다.

신현준은 김수미와 더불어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종로구 필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경규와 팀을 이룬 신현준은 김수미에 이어 초인종을 눌렀다. 한 부부가 모습을 드러냈고, 신현준은 “제수씨”라고 부르며 친근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신현준은 “아이가 몇 살 이냐”며 “나도 3살 아이가 있다. 육아 이야기를 나누자”고 설득했다.

다시 내려온 집주인은 흔쾌히 허락했고, 신현준과 이경규는 환호했다. 반면 김수미는 “내가 들어가면 안 되냐”며 서운해해 주위를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