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희, 최자혜役 첫 등장..엔딩 장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현정의 하차 문제로 화제를 모은 SBS 수목드라마 ‘리턴’이 박진희를 투입하고 첫 방송을 내보냈다. 박진희는 14일 오후 방송에서 마지막 장면을 장식했다.

이날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에서는 염미정(한은정) 살인사건의 범인이라고 자수한 김정수(오대환)부터 무죄 판결을 받고 풀려난 강인호(박기웅)의 모습이 담겼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고현정이 맡은 최자혜 역으로 투입된 박진희의 첫 출연이 예고돼 더 이목을 끌었다. 박진희는 음침한 분위기에서 머리카락을 자르는 장면부터 묘한 미소를 짓는 모습까지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박진희의 투입으로 새 국면을 맞은 ‘리턴’이 다시 제자리를 찾고 순항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