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무죄로 풀려났다..”진범 잡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아직 끝난 건 아니야, 진범을 잡아야지.”

1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에서 박기웅이 한 말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은 강인호(박기웅)의 모습이 담겼다.

인호는 곧바로 친구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을 만나러 갔다. 초췌한 얼굴의 그는 유쾌한 친구들 앞에서 “두 달 만에 웃는다”며 미소 지었다.

학범은 “나도 10년 전 사건이 드러나서 정보가 다 공개됐다. ‘성추행 교수는 물러나라’고 난리다. 그래도 웃는다”며 목소리에 힘을 줬다. 태석은 인호에게 “이제 좀 쉬라”고 말했다.

하지만 인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진범을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대답에 태석, 학범은 싸늘한 표정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