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아이유, ‘롱런 상’ 이어 ‘작사가 상’까지…”의미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아이유 / 사진='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가수 아이유 / 사진=’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이렇게 의미 있는 상이 어디 있을까요?”

가수 아이유가 14일 오후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발표한 ‘밤편지’로 ‘롱런상’과 ‘작사가상’을 거머쥐었다.

‘밤편지’는 지난해 3월 아이유의 정규 음반의 수록곡이다. 감미로운 선율과 아이유가 직접 쓴 애절한 가사로 호응을 얻었다. 지난해 가장 오랫동안 음원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사랑받은 곡이다.

‘롱런 상’을 받은 아이유는 “‘밤편지’로 큰 상을 받았다. 1위 보다 중요한 건 오랫동안 사랑받는 ‘롱런’이라고 답했는데, 진짜 이뤄졌다”며 “이렇게 의미 있는 상이 어디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더 오랫동안 듣는 이들에게 추억이 될만한 곡을 만들고 부르는 가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이어 ‘밤편지로’로 작사가 상의 영예도 안았다. 그는 “노랫말에 공감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드리고 열심히 부르고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