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행주, “내가 나왔으니 ‘제 2의 행주대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Mnet ‘고등래퍼2’에 멘토로 출연하는 래퍼 행주가 “내가 나왔으니 ‘제 2의 행주대첩이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오는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멘토들의 이미지 티저 영상에서다. 이 영상에는 행주와 함께 멘토팀을 이루는 보이비, 산이, 치타, 그루비룸, 딥플로우가 멘토로서 출연했다.

‘고등래퍼’는 여느 오디션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의 역할과는 달리 조언과 격려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본인의 경험을 전수하는 멘토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산이는 “내가 왜 산선생인지 고등래퍼에서 증명하겠다. 우리 팀에서 우승자를 배출하면 회식비를 모두 내겠다”고 밝혔다. 유일한 여성 멘토인 치타는 “감수성 충만한 10대들에게 따뜻한 누나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블 VMC의 대표이기도 한 딥플로우는 그의 존재감을 입증하듯 단독 멘토로 낙점됐다. ‘프로발굴러’라는 별칭도 가지고 있는 딥플로우는 지난 ‘고등래퍼’에도 멘토로 참가해 파이널 진출자를 최다 배출하며 훌륭한 조력자 역할을 해냈다. 그는 “이번 ‘고등래퍼2’에서 제2의 넉살을 발굴하고, 우승자를 배출할 시 넉살의 헤어스타일을 똑같이 따라 하겠다”며 파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으로 힙합 계의 트렌드 메이커로 떠오른 그루비룸은 “잠재력 넘치는 힙합 원석을 트렌디한 힙합 뮤지션으로 탈바꿈 시킨다”는 각오다. 아울러 “이번 고등래퍼2를 위해 준비해놓은 비트가 있다”라며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또 다른 멘토 조합이 행주, 보이비 콤비다. 10년 넘게 동고동락하며 눈빛만 봐도 통하는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보이비는 “고등학생이었으면 행주와 함께 지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주는 “고등학교 시절의 나보다 지금의 고등래퍼들이 랩을 훨씬 잘하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고등래퍼2’는 힙합에 대한 열정을 가진 10대의 패기를 담는다는 콘셉트로 꾸며진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의 거침없는 이야기는 물론 그들의 생활 공간인 학교에서의 문화를 ‘힙합’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고 대중에게 힙합의 긍정적인 면을 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월 23일 오후 11시에 Mnet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