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스페셜 앨범 ‘디렉터스 컷’, 오리콘+빌보드 동시 접수…글로벌 대세 인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의 국내외 인기가 뜨겁다.

지난 5일 스페셜 앨범을 발매한 세븐틴은 국내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주요 음원 차트의 상위권을 기록했으며,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에서는 음반 부문 주간 차트(02월 05일~02월 11일) 1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앨범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세븐틴은 일본 최대 음반 집계 사이트인 오리콘의 2월 1주차(02월 05일~02월 11일) 해외 음악 앨범차트에서 1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세븐틴은 오리콘 주간 종합 앨범 차트 2위에 등극하며 한국 가수로는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세븐틴은 아직 일본에서 정식 데뷔를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현지 내 앨범 판매량으로만 상위권에 등극해 국내외 대세다운 저력을 과시했다.

이어 미국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에서는 2위에 오르는 기록을 보였다. 세븐틴은 지난해 11월 발매된 정규 2집 ‘틴, 에이지(TEEN, AGE)’로 월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2연속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상위권에 등극하며 글로벌 대세돌로 다시 한 번 자리 잡았다.

앞서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은 미국, 칠레, 캐나다, 덴마크 등 총 29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타이틀곡 ‘고맙다’는 호주, 오스트리아, 독일 등 총 8개국 아이튠즈 싱글 차트에서에서 1위를 기록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각) 미국 타임지에서는 세븐틴을 K팝 대표 그룹으로 선정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타임지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 ‘고맙다’ 뮤직비디오도 소개하며 “이 앨범이 2018년 세븐틴의 힘찬 시작이 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세븐틴의 이번 앨범은 ‘2017 세븐틴 프로젝트’ 완결인 정규 2집 앨범 ‘TEEN, AGE(틴, 에이지)’의 확장판으로 지난 정규 2집의 타이틀곡 ‘박수’ 뮤직비디오에서 보여줬던 ‘세븐틴 프로덕션’의 콘셉트를 이어가며 디렉터 세븐틴의 스토리를 담아내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