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케냐서 사진관으로 대박 터뜨린 비법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서민갑부'

/사진=채널A ‘서민갑부’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케냐에서 꿈을 이룬 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15일 방송될 ‘서민갑부’에서는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서 사진관을 운영하고 있는 이주열(51) 씨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 씨는 한국에서 비행기로 20시간이나 걸리는 아프리카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서 20년 넘게 사진관을 운영하고 다. 그는 “나이로비에서 영업 중인 40여 곳의 사진관 중 우리 집이 가장 인기가 높다”라고 자신했다.

언제나 끊임없이 밀려드는 사람들로 쉴 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는 이주열 씨는 “사진관에서 사진 한 장을 인화할 때 필요한 비용은 한화로 약 150원 정도다. 150원짜리 사진을 팔아 4억 원의 연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말하며 자신만의 영업 노하우를 공개한다. 바로 일반 고객 외에 길거리 사진사나 인화기계가 없는 소규모 사진관들까지 단골 고객으로 확보한 것이다.

케냐에서 서민갑부의 꿈을 이룬 이주열 씨의 이야기는 15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