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이다해, ‘마녀’와 ‘호구’ 사이 아슬아슬 이중생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제공=SBS

‘착한마녀전’ 이다해/ 사진제공=SBS

‘착한마녀전’ 이다해의 아슬아슬한 비행이 시작된다.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착한마녀전’ 제작진은 14일 통통 튀는 상큼 발랄한 티저 영상을 기습적으로 공개하며 시선몰이에 나섰다.

공개된 영상에는 비행에 ‘비’자도 모르는 평범한 주부 차선희(이다해 분)가 스튜어디스로 변신해 비밀스러운 댄스파티를 벌이는 캐릭터 티저가 담겨있다. 또 동생 차도희(이다해 분)를 대신해 위험천만한 비행에 뛰어든 차선희의 위기를 담은 스토리 티저까지 총 두 가지 버전이다.

캐릭터 티저에서는 코믹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이다해의 매력이 돋보인다. 극 중 차선희는 그야말로 온몸으로 기쁨을 분출하고 있다. 주변인들의 눈을 피해 한구석에 자리를 잡은 차선희는 아이처럼 신이 난 얼굴로 댄스 삼매경에 빠져있다. 특히 제복 차림과 머리 위 붕대, 일단 찌르고 보는 막춤까지 어딘가 부조화스러운 그림으로 묘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녀에게 벌어진 스펙터클한 에피소드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또 스토리 티저에는 차선희, 차도희로 맹활약을 펼칠 이다해와 더불어 스타 파일럿 송우진으로 분한 류수영의 이색적인 변신이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영상은 항공사 내 단칼 마녀로 통하는 차도희와 동네 호구 아줌마로 낙인찍힌 차선희의 극과 극 인생으로 시작돼, 동생 대신 비행에 오른 차선희의 아찔한 위기를 담았다. 그 가운데 금욕주의를 몸소 실천 중인 송우진과 차선희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져 두 사람이 만들어갈 앙숙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유쾌한 티저 영상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아슬아슬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빵 터지는 이중생활극으로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