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 사랑할 수밖에 없는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최강희 /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배우 최강희 /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로 돌아오는 배우 최강희의 활약이 기대된다.

‘추리의 여왕2’ 측은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극중 유설옥을 연기하는 최강희의 매력을 다양한 매력을 공개했다.

극중 설옥은 마트에서 장보기 등의 일상생활에서부터 범죄 현장까지 언제 어디서든 놀라운 감각을 발휘하는 인물이다. 두 눈을 뜨고 오감을 발동하는 그는 남다른 촉을 가진 형사 권상우(하완승 역)도 발견하지 못한 부분을 섬세하게 잡아낸다. 호기심이 넘치는 그가 두 번째 시즌에서는 어떤 사건과 맞설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는 어린 시절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인해 깊은 상처를 가지고 있다. 때문에 당시 자신을 친 가족처럼 거둬줬던 현재의 시어머니와 남편, 시누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시즌 1에서 시어머니가 살인 용의자로 몰리거나 시누이가 납치당했을 때 범인 검거에 발 벗고 나선 이유다. 그런 설옥의 변화도 시즌2에서 주목할 부분이라고 한다.

이른바 ‘추리퀸’ 설옥은 단순히 사건을 해결하는 것 이상으로 사람들의 아픔을 보듬고 위로하기 위해 애썼다. 피해자들과 가족들의 상황에 가슴 아파하는 것은 물론 상처받지 않도록 노력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남겼다. 이는 ‘추리의 여왕’의 또 다른 시청 포인트로도 자리 잡았다.

시즌1이 흥미진진한 추리와 사건 해결 이외에도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서 사랑받았다면, 시즌2는 한층 유쾌한 분위기라고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추리의 여왕2’는 오는 21일과 22일 시즌1 몰아보기를 내보낸 뒤 28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