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 오지헌 “10년 동안 아이들 없이 아내와 단둘이 외출해본 적 없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N '현실남녀'

사진=MBN ‘현실남녀’

코미디언 오지헌이 세 딸과 함께 MBN ‘현실남녀’에 출연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현실남녀’는 ‘육아’를 주제로 현실남녀 8인이 다양한 연령대의 아이들을 상대로 직접 육아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코미디언 양세형과 FT아일랜드 최종훈, 배우 한은정, 우주소녀 보나는 코미디언 오지헌의 집에서 세 딸인 희엘(10), 유엘(7), 벧엘(4)의 육아를 전담하게 된다.

이에 오지헌은 “한 번도 애들을 두고 아내와 외출한 적이 없다. 딸이 셋이다 보니 아내는 10년 동안 목욕탕을 혼자 가본 적이 없다. 오늘 여유롭게 목욕을 가도 좋을 것 같다”라고 10년 만에 육아에서 해방된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자 양세형은 “아이를 키워본 적이 없어서 오늘 잘 해낼지 걱정이다”라고 속내를 밝혔고, 오지헌은 “막내 벧엘이만 조심하면 된다. 사고를 크게 치니까 눈 여겨 봐야 한다”라고 육아 비법을 공유했다. 이어 오지헌은 “아이들을 돌보다가 절대 우리에게 연락하지 말아 달라”라고 당부하며 아내와 줄행랑을 쳤다고.

오후 시간에는 양세형, 최종훈이, 밤 시간에는 한은정과 보나가 오지헌의 세 자매를 돌보는데, 과연 이들은 무사히 세 자매를 돌볼 수 있을까?

‘현실남녀’는 오는 5일 오후 11시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