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강형욱 “방탄소년단 뷔, 진정한 반려인의 마음 멋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O tvN

사진제공=O tvN

강형욱 개훈련사가 O tvN ‘어쩌다 어른’의 ‘품격 시리즈’에 강연자로 나서 그룹 방탄소년단 뷔를 떠올리며 “개를 잘 키우고 싶어하는 마음이 멋졌다”고 했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어쩌다 어른’에는 황금 개의 해이자,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그럼에도 개를 키우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예의있는 태도와 진심을 담아 반려동물을 훈련하는 모습으로 호평받고 있는 강형욱은 기억에 남는 상담 사례로 방탄소년단 뷔를 꼽았다.

그는 “강아지를 입양하기 전에 어떤 준비를 해야할지 상담하기 위해 센터에 왔다. 주로 강아지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분들을 많이 상담해왔는데, 강아지를 잘 키우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왔다는 것에 굉장히 놀랐고 멋졌다. 진정한 반려인의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어쩌다 어른’ 제작진은 “최근 청와대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반려견과 더불어 사는 법’을 강연한 강형욱은 이날 방송에서 아버지의 강아지 공장 운영에 대한 기억과 어린 시절의 경험으로 훈련사의 길을 걷게됐다고 밝힌다”고 귀띔했다. 강형욱은 “중학생 때 반려견 훈련사가 되고 싶다는 말에 어머니가 오열하셨다. 아들에게 가난이 대물림 될까봐 반대하셨지만, ‘해준 게 없어 말릴 수 없다’며 결국 허락했다”고 회상했다.

이날 패널로 참석한 방송인 지상렬, 배우 재희, 배우 옥고운, 방송인 신보라 등이 반려동물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며 강연에 열기를 더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