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멕시코 친구들, 제주도 도로 한복판에서 ‘돌발행동‘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이탈리아와 멕시코 친구들이 제주도에서만 즐길 수 있는 체험을 했다.

오는 15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네 나라 친구들의 자유분방한 제주도 여행 첫 일정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제주도 여행을 시작한 멕시코 친구들은 ‘신비의 도로’에서 엉뚱한 실험을 시도했다. 친구들은 “미스터리를 파헤칠 것입니다”라며 다양한 실험을 하고 ‘신비의 도로’의 미스터리를 밝히려는 의욕을 불태웠다.

멕시코 친구 파블로는 자신의 몸을 희생해 도로 위에 눕는 의지까지 드러내 친구들을 당황케 했다. 이에 친구들은 “제일 괜찮은 실험은 파블로였어”라며 폭소했다.

낭만 가득한 이탈리아 친구들은 제주도에서 특별한 체험을 하기 위해 ‘차귀도’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탈리아 친구들은 “인생에서 한 번도 안 해봤어”라며 제주도에서의 이색 체험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고 첫 도전이지만 넘치는 의욕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