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귀화, 데이드림 엔터와 전속계약…마동석과 한솥밥(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최귀화/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배우 최귀화/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배우 최귀화가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는 14일 “배우 최귀화가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귀화는 1997년 연극 ‘종이연’으로 데뷔해 tvN ‘미생’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어 영화 ‘부산행’ ‘택시운전사’ ‘범죄도시’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시청률 40%를 돌파한 KBS ‘황금빛 내인생’에 출연해 활약을 펼쳤으며, 오는 4월 방영 예정인 KBS2 ‘슈츠’ 출연도 확정 지으며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는 “최귀화는 탄탄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배우”라며 “데이드림은 최귀화의 무한한 가능성을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과 소통을 이어갈 것이다. 그의 새로운 도약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귀화가 전속계약을 체결한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마동석, 이상엽, 이영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소속되어있으며, 최근 드라마 ‘아르곤’, 영화 ‘곰탱이’를 제작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