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수홍, 중딩 연애사로 시끌…지석진 “막장이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해피투게더3' / 사진=KBS

‘해피투게더3’ / 사진=KBS

설 특집으로 방영되는 KBS2 ‘해피투게더3-프렌즈’에서 박수홍이 막장드라마 뺨치는 ‘중딩 연애사’를 공개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에서는 명품 코너 ‘프렌즈’가 돌아온다. 김용만, 박수홍의 중학생 시절 친구를 찾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김용만-박수홍의 순수했던 학창시절의 증언들이 이어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박수홍의 친구들은 “박수홍의 별명이 ‘영국 신사’였을 정도로 친절했다”고 말했다.

또 박수홍이 당시 인기남이었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친구들은 박수홍의 인기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풀어냈는데, 친구들의 입에서 ‘박수홍 여자친구’의 이름들이 줄줄이 등장했다. 청소년 드라마 같았던 현장 분위기가 치정극으로 돌변해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한 친구는 박수홍이 교회에서 만난 첫사랑과 보문사 데이트를 다녀왔다는 사실을 폭로했는데 정작 박수홍은 “보문사를 가긴 했는데 박봉선과 갔는지 이은경과 갔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실토했다.

그런가 하면 박수홍의 친구는 “수홍이가 하도 오래돼서 기억이 섞인 것 같은데 첫사랑의 이름이 박봉선이 아니라 박봉희”라고 주장해 새로운 국면을 열었다. 박수홍은 “맞다. 박봉선이 아니라 박봉희였다”며 유레카를 외쳤지만 다른 친구가 “박봉선도 있다. 교회가 다르다”고 폭로했다.

이를 지켜보던 지석진은 “어떤 아침 드라마도 이 막장을 이길 수가 없다”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3’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