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곽동연, 누구냐 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 로맨스' 곽동연 / 사진=방송 캡처

‘라디오 로맨스’ 곽동연 / 사진=방송 캡처

KBS2 ‘라디오 로맨스’ 곽동연이 반전 캐릭터로 등장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13일 연속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 5, 6회에서는 드디어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한 수호(윤두준)와 이를 지켜보는 정신과 주치의 제이슨(곽동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디오 첫 방송 중이었던 수호는 예기치 못한 방송 사고가 나자 시무룩해졌다. 그러던 중 수호는 그림(김소현)의 핸드폰에 ‘지수호 매니저’가 발신인으로 뜬 것을 발견했고, 궁금한 마음에 전화를 받았다. ‘지수호 매니저’는 제이슨이었다.

그림이 전화를 받았다고 생각한 제이슨은 대뜸 “별 일은 없나?”라며 수호의 안위를 물었는데, 수호가 답하자 당황스러움에 전화를 끊었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수호를 생각하고 걱정하는 제이슨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학술 대회에 참가해 케이스 사례를 발표하는 정신과 의사 제이슨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24시간 수호를 관찰 중인 제이슨은 수호가 상황이 아닌 사람, 즉 그림과의 관계를 통해 변화하고 있다는 것에 집중했다.

또 방송 말미 라디오국엔 ‘지수호는 살인자’라는 메시지가 전달됐고 동시에 제이슨이 등장해 웃는 모습이 그려져 그의 정체에 관심이 모아졌다.

곽동연은 장난기 가득했던 평소의 제이슨이 아닌 새로운 모습을 담아내며 존재감을 뽐냈다.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