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김소현母 만나 마음 열었다 “안 보여서 들리는 게 더 많아” (종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김동휘·서병철)의 윤두준이 김소현의 어머니를 만났다.

지수호(윤두준)는 13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에서 송그림(김소현)으로부터 연락용 휴대폰을 받았다. 수호는 그림의 휴대폰을 갖고 있던 중 그림의 엄마 조애란(김예령)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눈이 보이지 않는 애란은 수호를 알아보지 못 했고 “갑자기 날치기를 당해서. 지갑이 없어 진땀 뺐네요”라며 전화로 그를 부른 이유를 설명했다. 수호는 차로 애란을 집으로 데려다줬다. 애란은 “우리 딸 라디오에 지수호가 DJ인데, 되게 귀엽더라고요. 우리 그림이 프로그램 DJ인데 아주 싸가지가 없나 봐”라고 말해 그를 당황시켰다.

이어 애란은 “친구 아들에게 밥을 차려드리고 싶다”라며 집까지 데려다 준 수호에게 식사를 대접했고 “눈이 보이지 않으면 들리는 게 더 많아지고 달라진다”라고 말했다. 눈이 보이지 않지만 행복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애란의 모습에 수호는 입가의 미소를 띠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