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아스트로→아로하, ‘이 편한 세상’ 시상 “사랑에 보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스트로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아스트로 / 사진제공=네이버 V 라이브

그룹 아스트로가 팬클럽 아로하에게 ‘이 편한 세상’을 시상했다. 13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2018 GLOBAL VLIVE TOP 10 – ASTRO’를 통해서다.

V 라이브 선정 글로벌 톱10에 선정된 아스트로는 사랑을 보답하고자 팬들에게도 상을 주자고 말했다. 이에 즉석에서 상 이름 공모전을 열고 멤버들의 아이디어를 받았다.

먼저 라키는 ‘신상’을 제안했다. “아로하에게 늘 새로운 것을 보여주고 싶기 때문”이다.

진진은 ‘항상 큰상’이라며 “아로하가 우리에게 주는 사랑이 항상 큰상”이라고 설명했다.

차은우는 ‘치명상’을 말했다. “아로하가 항상 우리에게 크리티컬, 치명상을 주니까 덕분에 작년 한해 힘차게 달렸고 올해도 달려갈 것”이라고 했다.

문빈은 ‘고생했상’과 ‘감상’을 내놨다. 전자는 “지난해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그런 우리에게 힘을 준 팬들에게 주고 싶은 상”이라고 설명했고, 후자는 “감사하다는 뜻도 있지만 아로하를 보는 것만으로 뿌듯하다는 뜻도 있다”고 보탰다.

맏형 엠제이는 ‘밥상’이라면서 “하루에 삼시세끼를 먹지 않나. 첫 끼를 먹고 하루를 시작해야 한다. 나는 항상 아로하를 보고 힘을 받는다. 밥처럼 에너지가 된다. 원동력이다”라고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막내 윤산하는 “지금 보고 계시는 영상”과 “빵상”을 외쳤다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멤버들은 “대기실에서 했던 것을 해보라”고 요구했고, 윤산하는 “이 편한 세상”이라는 노래를 불러 한 번 더 웃음 폭탄을 터트렸다.

멤버 투표 결과, 아스트로가 아로하에게 주는 상의 이름은 ‘이 편한 세상’이 됐다. 아로하가 아스트로에게 편한 세상인 동시에, 아스트로와 아로하가 편한 세상을 만들자는 의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