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케이 음주운전’ 2PM, 평창올림픽 완전체 공연 무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PM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멤버 준케이가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헤드라이너쇼의 2PM 완전체 공연이 무산됐다.

당초 2PM은 오는 19일 강원도 평창군 메달플라자에서 열리는 헤드라이너쇼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지난해 9월 입대해 군 복무 중인 택연을 비롯해 2PM 멤버 모두가 한 무대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2PM 멤버들은 물론 팬들도 고대했던 오랜만의 완전체 공연을 볼 수 없게 됐다. 준케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탓이다. 그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콜농도는 0.074%로 알려졌으며, 이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에 13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준케이가 물의를 빚은 데 사과하고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준케이 역시 공식 팬페이지를 통해 “깊이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특히 이번 헤드라이너쇼 출연은 당초 택연만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2PM 멤버들의 의지로 동반 출연이 성사됐던 바.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준케이만 불참하는 것인지, 2PM의 출연 자체가 무산되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대해 JYP 관계자는 “주최 측과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